[서면맛집] 나시고랭이 맛있는 인도 퓨전요리 #라마앤바바나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며칠 전에 퇴근 후 친구들과 약속이 있었습니다. 저 포함 세명이었는데 각자 일하는 근무지가 뿔뿔이 흩어져 있기에 약속 장소는 부산의 중심인 서면으로 정하였습니다. 약속을 정하면서 친구들끼리 만만한 게 서면이라고 얘기했었죠.
약속을 정하는 날, 뭐 먹을지부터 고민했습니다. 평일 퇴근 후 만나는 거라 맛있는 게 먹고 싶었거든요. 물론 항상 맛있는게 먹고 싶지만요.

고기? 아니야. 회식이나 주말에 자주 먹어.
회? 별로 안 당기는데..
파스타? 우리 저번에 만났을 때 먹었어.

몇 가지 종류를 나열해봤지만 딱히 끌리는 것이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문득 생각난 것이 라마앤바바나 음식점이었습니다. 저랑 다른 친구 한 명은 가보았는데 한 친구는 가보고 싶어서 찜해두었던 곳이라고 해서 그럼 거기 가자!라고 결정을 했습니다.

라마앤바바나는 인도요리 전문점입니다. 인도 정통요리가 아닌 퓨전요리 전문점이기 때문에 거부감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습니다. 저는 서면 자라 건물 위에 있을 때 가보았던지라 당연히 거기 있을 줄 알고 위치를 검색해보지도 않고 그냥 갔습니다. 도착해보니 그 때 없어진걸 알고 부랴부랴 위치 검색을 했네요. 옮긴 위치는 학원가 골목쪽이었습니다. 서면 공단기, 경단기 학원 옆이고 예전에 플레이그라운드 카페 자리였습니다.

라마앤바바나 입구


 # 라마앤바바나 서면점

주소 : 부산 부산진구 중앙대로 680번 길 22
영업시간 : 매일 11:30 ~ 22:30
단체석, 주차, 예약, 무선 인터넷, 남/녀 화장실 구분


참고로 네이버 예약도 가능하니 단체로 가실 분이나 기다리 싫으신 분들은 예약을 하고 가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퇴근을 하고 서면에 도착하니 7시 정도 되었습니다. 가장 사람이 많이 붐빌 시간이죠? 아니나 다를까 웨이팅이 조금 있었습니다. 다행히 단체손님이 식사를 하고 한꺼번에 빠지는 바람에 많이 기다리지 않고 자리에 앉을 수 있었습니다.

메뉴판은 각각의 자리마다 미리 준비되어 있어 따로 직원분에게 메뉴판 달라고 얘기하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라마앤바바나에서는 무조건 나시고랭은 기본으로 시킵니다. 그냥 나시고랭 플러스로 다른 메뉴를 시켜요. 여기는 나시고랭을 먹으러 오는 곳이거든요. 이 날도 메뉴판 보지도 않고 나시고랭! 을 외쳤습니다.
그리고 커리 종류를 살펴보았습니다. 치킨커리에 난을 추가하고 퀘사디아까지 주문하려고 직원분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치킨커리가 많이 매콤한데 괜찮냐고 물어보더라고요. 배려가 좋았습니다. 친구 중에 매운 거 잘 못 먹는 친구가 있었거든요.
비프커리가 신라면 정도의 매콤함이라고 하길래 비프커리로 주문하고 난은 기본으로 하나 나오는거에 추가 난을 시켰습니다. 플레인 난과 갈릭 난으로 주문했습니다.

나시고랭
비프커리와 난
퀘사디아

* 나시고랭
매콤하고 부드러운 인도식 해물 볶음밥에 모짜렐라 100% 치즈로 속을 준비하고 요거트플레인 난브레드의 옷을 입혀 220도의 오븐으로 2차 조리한 라마앤바바나의 대표적인 라이스 요리

* 비프커리
감자, 고구마, 양파, 당근을 버터에 볶아 소고기 등심과 각종 향신료로 조리된 티베트인들이 즐겨먹는 커리

* 인디아 퀘사디아
얇고 바삭한 또띠아 사이에 담백한 닭가슴살과 새우가 듬뿍 들어가고 향신료 코리앤더, 가람 마살라가 들어간 매콤한 맛의 퀘사디아

어쩌다 보니 1인 1 메뉴가 되었네요. 나시고랭 정말 맛있습니다. 브리또 느낌을 생각하면 바로 어떤 맛인지 상상이 되실 거예요. 적당한 치즈의 양과 해물 맛이 어우러져 씹히는 맛도 좋았고 딱 기분 좋은 매콤함이었기에 계속 손이 갔습니다.
비프커리는 난을 찍어 먹는 것이 색달랐지만 맛은 익숙한 커리의 맛이었습니다. 나시고랭에 커리를 얹어 먹는 것도 맛있는 조합이었습니다. 그리고 난이 생각보다 양이 많아 추가로 난을 시키지 않아도 될 뻔했습니다. 기본으로 나오는 난으로도 충분했습니다.
마지막 퀘사디아. 두 메뉴로 허전해서 마지막에 주문한 것이었는데 먹고 나서 주문하길 잘했다고 생각했습니다.
라마앤바바나는 채소와 해물에서부터 난, 커리, 피자 등 모든 음식을 각 매장에서 직접 손질하고 요리해서 다소 시간이 걸리지만 나왔을 때 따끈따끈하게 바로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걸 직접적으로 느낀 것이 바로 이 퀘사디아!
갓 만들어진 따끈따끈한 퀘사디아를 먹으니 치즈도 엄청 많이 들어가고 다른 음식점에서 먹어본 다 식은 퀘사디아 맛과는 차원이 달랐습니다. 매운 거 잘 못먹는 친구는 나시고랭보다 매콤해서 하나만 먹었지만 매운거 좋아하는 저는 끝까지 너무 맛있게 먹었네요.

평소 자주 먹던 외식메뉴들에서 벗어나 색다른 인도 퓨전요리를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과 먹으니 특별한 시간이었습니다.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행복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9)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