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리뷰]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 - 혼자도 결혼도 아닌 조립식 가족의 탄생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오늘은 최근에 재밌게 읽었던 책이 있어 소개해보려고 합니다.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

바로 김하나, 황선우의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라는 에세이인데요.
몇 달 전 독립서점에 갔을 때 보았던 책인데 뭔가 제목만 보고 동성애와 관련된 이야기일 줄 알았거든요. 그래서 사실 별로 관심이 가지 않았어요.

그런데 제가 이번에 크레마 사운드 업 이북리더기를 구매하고 '리디셀렉트'라는 도서 월정액제 서비스 한 달 무료체험을 하고 있는데 거기서 많이 읽은 에세이라며 추천이 뜨더라고요. 그렇게 해서 읽게 된 책이랍니다.

표지 밑에 보니 '혼자도 결혼도 아닌, 조립식 가족의 탄생'이라는 문구가 있네요. 제목만 보고 동성애를 떠 올린 건 저의 편견이라는 걸 다시 한번 깨달았답니다.


- 책 소개 -
완벽한 싱글 라이프를 즐기던 두 여자. 김하나, 황선우
SNS를 통해 서로의 존재를 알고 있던 두 작가는 우연한 만남을 통해 이야기를 나누다 취향을 알아가면서 자주 만나게 되었고, 공동체를 이루어 1인 가구와 2인 가구의 장점을 모두 취해 살아가기로 결심했습니다.
두 사람이 혼자도 그렇다고 결혼도 아닌, 조립식 가족을 이루어 한 집에 살며 벌어지는 이야기들을 담은 책.


요즘엔 결혼이 필수가 아니라 선택인 시대이죠. 그러나 40대 초중반인 두 여자가 결혼도 하지 않고 둘이서 산다고 하니 주변에서는 여전히 좋지 않은 시선으로 볼 때가 종종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여자 둘이라 무시당하고 위험했던 순간들도 에피소드로 나온답니다.

그러나 싱글 생활의 가뿐함과 동거의 유리함이 함께하는 유쾌한 에피소드들이 훨씬 많아 끝까지 흥미진진하게 읽었습니다.

결혼하지 않고 같이 사는 파트너들이 세금과 복지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이미 프랑스에서 시행하고 있는 '시민 결합' 같은 제도를 우리나라에도 시행이 된다면 어떨까?라고 조심스레 생각하는 작가.

실제로 응급실에 가거나 수술 동의서를 작성할 때 매일매일 붙어 있어 실질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는 부모님과 친척보다 훨씬 가까운 사이임에 틀림없는데 '보호자, 가족'이라는 말 대신 '지인, 동료'라고 밖에 말할 수 없다는 현실.
이를테면 '생활동반자'라는 단어로 그들의 집단을 칭하면 어떨까?라고 이야기합니다.

혼인이나 혈연으로 연결된 전통적인 가족의 형식에 들어맞지 않는 가구의 모습들이 아마 점점 늘어나게 될 텐데 좀 더 느슨한 형태로 모여사는 파트너, 마음 맞는 누군가와 같이 생활하는 경우도 서로 보호자의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도록 포용하는 쪽이 되어주면 좋겠다고 작가는 글을 마무리하게 됩니다.

마음 맞는 동성친구끼리 살면 정말 지루할 틈 없을 것 같다, 재밌을 것 같다는 가벼운 생각과 결혼과 비혼 사이에 옳고 그름이라는 것이 존재할까? 사회에 보이기 위한 결혼을 할 것인가 나를 위한 삶을 살 것인가라는 가볍지만은 않은 생각까지 동시에 겹쳐지는 것 같습니다.

결혼 적령기라고 볼 수 있는(이것도 아마 편견일 수 있겠지만) 저는 최근에 친구들과 만나면 결혼에 대한 주제로 이야기를 많이 나누곤 하는데요. 결국은 정답은 내려지지 않고 '모르겠다~ 나중에 생각하자.'라는 말로 마무리되곤 합니다.ㅎㅎ

아직까지도 저에게는 너무 어려운 숙제인 것 같아요.
여자 둘이 살아도 충분히 재밌고 잘 살 수 있다! 결혼 내가 안 해봤는데 진짜 별 일 없다!라고 얘기해주는 작가.
결혼에 대한 조급함이 그래도 조금은 사라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혼자 살기는 어쩐지 두렵고 그렇다고 아무나와 결혼할 수 없는 20~40대라면 누구나 해봤을 고민.
김하나, 황선우 언니들이 유쾌하게 전해주는 이야기들을 한 번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