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블로그 이름의 모티브가 된 도서 '작은 여행, 다녀오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오늘은 오랜만에 도서 리뷰를 가지고 왔습니다.
'작은 여행, 다녀오겠습니다.'
라는 책인데요. 어디서 익숙한 냄새 안 나시나요? 킁킁
바로 제 티스토리 블로그 이름 '야리짠의 작은 여행'이 생각나실 거예요. 저만 생각나는 거 아니죠ㅠㅠㅎㅎ

이 책은 두 달 전쯤에 사고 미루다가 최근에 다 읽게 된 책입니다. 제가 티스토리를 시작한 지 한 달이 조금 넘었는데 처음 개설할 때 이름을 무엇으로 할까 고민하다가 이 책 제목이 딱! 생각이 났습니다.
'오늘이 행복해지는 여행 안내서'
관점을 조금만 바꾸면 일상생활도 모두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하나의 작은 여행이 될 수 있다는 책의 내용과 제가 블로그를 시작하려는 이유와 비슷한 점이 많아 이름을 정하게 되었습니다.

일러스트가 예쁜 책표지

'여행'이라는 단어가 주는 설렘은 요즘 같은 휴가철에는 빼놓을 수 없습니다. 지쳤던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그동안 수고한 자기 자신에게 보상해줄 수 있는 탈출구가 되기도 하지요. 하지만 '여행'이라는 단어가 주는 피곤함도 있습니다. 가기 전에 여행지를 정하는 것부터 비용, 숙소, 일정, 교통편 등 미리 계획해야 하는 부분들이 많습니다. 가기 전부터 부담스러운 존재로 느껴질 때도 종종 있습니다.

이 책은 그러한 여행의 부담을 덜기 위해 일상 속의 작은 여행들을 제안합니다. 총 다섯 가지 코스의 작은 여행을 작가가 마치 가이드가 된 것처럼 소개해줍니다.

코스 1. 작은 여행의 시작, 퇴근 후 여행
먼 곳으로 여행 왔다고 관점을 바꾸어 우리 동네를 새롭게 탐험합니다.

코스 2. 작은 여행의 본격, 옆 동네 여행
가까운 동네에 숙소를 잡고, 해외에 온 것처럼 여행합니다.

코스 3. 작은 여행의 확장, 사교육 여행
버킷리스트를 지워나가듯 취미 클래스를 여행합니다.

코스 4. 더 깊은 작은 여행, 일상에 초대하기
여행이 주는 만남의 기쁨, 사람들을 초대해서 누려봅니다.

코스 5. 더 넓은 작은 여행, 에어앤비 호스트 되기
외국인 여행자들과 교감하며 내 방에 앉아 세계여행을 즐깁니다.

이렇게 총 다섯 가지의 코스를 얘기하며 작은 여행의 초보단계부터 고수 단계까지 보여줍니다. 퇴근 후, 우리 동네나 옆 동네를 처음 오는 여행지라는 새로운 관점으로 걷게 된다면 평소에는 보이지 않던 것이 보이게 되고 발길이 닿는 대로 걷는다면 어느새 새로운 곳에 도착하게 될 겁니다.
가까운 곳을 여행하는 것이니 무거운 짐은 필요 없습니다. 몸도 마음도 가볍게 출발할 수 있습니다. 당장 오늘 시행해도 되는 여행입니다.

저도 회사생활을 하다 보니 마땅히 여행 갈 여유가 없어졌습니다. 훌쩍 떠나고 싶다는 생각은 있는데 막상 계획을 짜려니 머리부터 지끈지끈 아파올 때가 많았습니다.

이 책을 알게 되고 읽게 된 무렵에 티스토리도 같이 하게 되었는데 참 비슷한 점이 많다고 생각했습니다. 다른 지역, 심지어 한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 거주하시는 이웃님들의 글과 사진을 통해 멀리 가지 않아도 좋은 곳과 맛있는 음식을 알고 즐길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여행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행하는 관점을 바꾸게 된 거죠.  

책에는 이런 문장이 있습니다.
'지금 스쳐 지나갈 것 같은 사이도 이야기가 흐르면 인연이 됩니다.'

가슴에 와 닿아 메모까지 해두었네요. 사람과 사람 사이에 이야기가 흐른다면 그것이 인연이 되고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되겠지요.
일상을 특별하게 만드는 법은 바로 생각하는 관점을 바꾸는 게 아닐까요?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세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1)

  • 2019.08.10 10:07 신고

    여행의 관점을 바꾸어 생각하셨군요. "지금 스쳐 지나갈 것 같은 사이도 이야기가 흐르면 인연이 됩니다." 좋은 글이네요. 잘 봤습니다. 더위 조심하시고 좋은 주말 보내세요.

  • 2019.08.10 11:43 신고

    야리짠님 저왔어요😂

  • 2019.08.10 12:34 신고

    저도 요즘은 가까운곳부터 콤파스로 원을 그리듯 여행지역을 넓혀 가고 있습니다.^^

  • 2019.08.10 12:36 신고

    저는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제가 사는 동네를 자세히 볼 수 있었던거 같아요. 평소에는 아무렇지 않게 당연하다 듯이 여겼던 것이 자세히 보니 너무 신기하고 좋았던게 많이 느껴졌어요! 그리고 제가 사는 동네를 사람들이 신기해주고 하니 너무 신났던거 같아요. 저도 기회가 된다면 저 책 읽어봐야겠네요.

    • 2019.08.10 13:19 신고

      뚜희님 지금 제 마음과 비슷 하군요!
      블로그하면서 주위를 유심히 살피는 습관이 생긴 것 같아요ㅎㅎ 뚜희님께 좋은 책이 될꺼예요^^

  • 2019.08.10 13:00 신고

    블로그의 모티브가 된 도서군요!!ㅎ
    저도 가까운 동네부터 작은 여행을.. :)

    • 2019.08.10 13:31 신고

      네 굳이 멀리 갈 필요없이 주변만 구경해도 힐링이 될 때가 있어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 2019.08.10 14:22 신고

    작은여행 다녀오겠습니다 책 참고하고
    한번 봐야겠습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 2019.08.10 14:38 신고

    모티브로 된 책이군요 ^^
    정보감사해요 !

  • 2019.08.10 22:43 신고

    공감 합니다. 저도 힐링 목적 여팽이 하고픈데 정작 혼자 나가면 매우 심심 매우 피곤 해요
    그랴서 동네 한바퀴부터 전철타고 1시간 정도 거리를 나가보거나 합니다. 차라리 그게 맘 편하더라구요 힐링이 별거 없쥬~

    • 2019.08.10 23:57 신고

      맞습니다 힐링 별거 없죠ㅎㅎ
      가까운 곳부터 천천히 돌아다니다 보면 평소에 보지 못했던 것들이 보이더라고요^^

  • 2019.08.11 07:04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2019.08.11 14:36 신고

    이 책 제목만 봤는데, 한 번 읽어봐야겠네요.
    저는 아직 1단계 정도만 하고 있어요.
    늘 다니던 지역도 바로 뒷골목을 가봐도 낯선 느낌이더라고요.
    짐도 가볍고, 숙박비나 교통비가 거의 들지 않아서 경제적으로도 부담이 덜하고요ㅎㅎ

    • 2019.08.11 14:55 신고

      책의 취지에 맞게 여행중이시네요:)
      저도 차근차근 1,2단계 정도에서 여행하도 있습니다ㅎㅎ

  • 2019.08.11 16:00 신고

    ㄷㅏ른 동네 여행하는 거 괜찮네요!! 워낙 길치라 다른 동네는 잘 안가봤는데, 날씨 풀리면 다른동네 여행 해봐야겠어요 ㅎㅎ

    • 2019.08.12 16:57 신고

      더우니까 날씨가 선선해지면 다른 동네부터 천천히 가볍게 여행하면 좋을 것 같아요^^

  • 2019.08.11 20:31 신고

    관점을 조금 바꾸니까 퇴근길도 여행이 될 수 있겠네요 ㅎㅎ
    흥미로운 책을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

  • 2019.08.12 01:43 신고

    퇴근뒤에 여행이라는 관점이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여행이라고 해서 꼭 잠으챙겨서 계획을 세워 멀리갈필요는 없죠.ㅎㅎ

  • 2019.08.12 14:23 신고

    실제 여행은 아니지만 생각을 조금 바꿔서 일상 속의 작은 행복을 찾는 걸까요?
    한 번 읽어봐야겠네요. ^^

  • 2019.08.12 17:42 신고

    그러고 보니 늘 여행 중이었네요 ^^

  • 2019.08.13 02:19 신고

    관점만 살짝 바꿔도 결과가 달라질수있다는게 참 좋은거같아요. 주변 동네일지언정 여행을 한다 생각하면 다른 느낌 다른 경험을 할수있다는것! 야리짠님의 작은여행 앞으로도 즐거운 여행이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