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면핫플 '전포여관' - 꼬막 비빔밥 + 소고기 전골로 든든한 식사까지 가능한 술집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추석 연휴에 서울에서 오랜만에 친구가 내려와 부산 서면을 가게 되었습니다.
애매한 시간이었던 터라 1차로 카페에 가 도란도란 수다를 떨다가 배도 조금 고프고 술도 한 잔 하고 싶어져 어디 괜찮은 술집 없나 하고 돌아다녀 보았습니다.

길을 가다가 발견한 곳은 전포여관!
여관이라고 되어 있어 요새도 여관이 있나.. 했지만 여관을 콘셉트로 한 술집이더라고요.
검색을 해보니 안주도 괜찮은 것 같아 들어가 보게 되었습니다.

전포여관 외부
전포여관 출입구

전포여관 외관과 출입구입니다. 콘셉트가 독특해 한 번 더 눈길이 가게 잘 만든 것 같습니다.
들어가니 대기하는 손님이 조금 있었어요. 앞에 대기표를 가지고 기다리면 된다고 하여 기다렸답니다.

대기표

대기표 정말 귀엽죠?ㅎㅎ 목욕탕 열쇠처럼 생겼습니다. 곳곳마다 무심한 듯 세심한 도구와 인테리어를 엿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생각보다 오래 기다리지 않고 자리에 앉을 수 있었어요. 2층으로 안내를 받고 올라갔습니다.

전포여관 내부

2층으로 올라가니 1층과는 또 새로운 분위기였습니다. 손님이 많아 북적북적 시끄러운 분위기였지만 칸막이가 있어 대화할 때 어려움은 없었어요. 우리만의 공간으로 따로 배정받은 것 같아 좋더라고요.
여관 콘셉트이라 옆에 전화기도 있고 자리 번호가 적혀있는 등은 무드등처럼 은은히 빛나 아늑한 분위기를 고조시켰습니다.

이제 메뉴판을 살펴볼까요?

 

전포여관 메뉴판

안주는 전골 종류가 많았습니다. 술 종류도 색다른 게 많았어요. 미숫가루 소주, 식혜 소주, 바바밤 막걸리 등 독특한 조합의 술 종류가 많더라고요. 궁금했지만 술은 무난하게 맥주와 소주를 시켰습니다.

그리고 안주는 여관 소고기 전골과 꼬막비빔밥 세를 주문했어요.

여관 소고기 전골
꼬막 비빔밥

조명이 어두워 사진이 밝게 안 나왔어요ㅠㅠ 소고기 전골과 꼬막비빔밥 둘 다 비주얼 참 좋죠? 산 같이 쌓여있는 소고기를 보니 흐뭇하네요ㅎㅎ 소고기 위에 다진 마늘과 계란 노른자도 살살 풀어서 끓기 만을 기다렸답니다.
안에 숙주나물도 양이 꽤 많아 국물도 시원했고 소고기와 같이 양념장에 톡 찍어 먹으니 참 맛있었습니다.

꼬막비빔밥도 예쁜 사진을 남기고 가감 없이 야무지게 비벼서 한 입 했습니다. 참기름 향이 나면서 고소한 맛이 났습니다.
비빔밥에 소고기까지 같이 먹으니 든든한 식사가 되더라고요ㅎㅎ

저녁 먹기에는 애매하고 그렇다고 안 먹기에는 애매할 때 좋은 안주가 되었답니다.

분위기도 독특하면서 재밌었고 안주도 푸짐해서 참 마음에 들었던 곳입니다.
다음엔 맛있는 칵테일 먹으러 다시 한번 방문하려고요^^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세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8)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