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한 설렁탕 국물에서 노포의 매력을 느끼고 오다 - 서면맛집 <언양꼬리곰탕>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날씨가 쌀쌀해지니 따끈한 국물이 절로 생각이 나는 나날들입니다.

갑자기 추워진 지난 주말, 날씨와 딱 어울리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부산 서면에 위치한 '언양꼬리곰탕'

35년 전통 꼬리곰탕의 원조라는 곳.

간판에 세월이 묻어나 있는 걸 보면 35년보다 지금은 더 많은 세월이 흘렀겠죠?

 

 

 

12시가 조금 지난 시간이었는데 가게에는 손님들로 꽉 차 있었습니다.

길거리에는 분명 사람이 없었는데...

여기 다 모여 있었던걸까요? ㅎㅎ

참 신기했던건 남녀노소. 손님들의 연령대가 정말 다양했다는 사실.

 

 

설렁탕을 주문하고 밑반찬이 나왔습니다.

이곳 깍두기와 김치가 예술이었습니다.

겉절이가 아닌 약간 신김치 스타일이어서 설렁탕과의 조합이 아주 좋았답니다.

 

 

고슬고슬한 흰쌀밥은 추운 날씨에 차가워진 손을 데우기 좋았습니다.

다들 그러시지 않나요?

공기밥 나오면 뚜껑 열기 전에 손 따뜻하게 데우기ㅎㅎ

 

 

 

 

설렁탕이 나왔습니다.

테이블 위에는 날계란이 있었는데요.

사장님께서 설렁탕을 내어주시며 옆에 있는 날계란 넣어서 먹으면 된다고 하셨어요.

설렁탕에 계란을 넣는다고??

한 번도 그렇게 먹어본 적이 없어서 넣으면 왠지 본연의 맛을 망칠 것 같아 사장님 말을 듣지 않고

그냥 먹었습니다ㅎㅎ

 

 

 

 

 

 

 

 

 

 

 

소금으로만 살짝 간을 하고 국물부터 먹어보았습니다.

뽀얀 비주얼과는 반대로 국물이 정말 진했어요.

국물이 구수하다는 말이 어울리더라고요.

얇은 고기에 소면과도 함께 호로록!

담백하고 은은하면서도 진한 맛이 느껴졌답니다.

 

 

 

 

또 다른 별미였던 깍두기와 젓갈과도 한 입!

부산의 번화가라고 할 수 있는 서면에서,

몇 개월을 버티지 못하고 수없이 바뀌는 가게들 사이에서,

35년 넘도록 꿋꿋하게 이 자리를 지켜온다는건 

그만큼 음식에 대한 애정과 고집이 담겨있는 거겠죠?

 

해장하러 온 젊은 사람들,

혼자 오셨던 어르신,

아들과 딸과 손잡고 함께 오셨던 어르신.

 

노포의 매력을 흠뻑 느끼고 온 날이랍니다.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해지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0)

  • 2021.10.22 09:41 신고

    걸죽한 꼬리 곰탕에 밥 한 그릇 말아 먹고 싶습니다 ㅋ

  • 2021.10.22 10:22 신고

    겨울에최고쥬~~

  • 2021.10.22 11:11 신고

    차가운 날씨에 곰탕에 밥 말아먹으면 따뜻해지고 좋겠네요.
    먹음직스러운 뽀얀 국물입니다.

  • 2021.10.22 12:26 신고

    추운날씨에 뜨끈하게 먹고 싶네요~~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 2021.10.22 14:34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2021.10.22 16:01 신고

    추운날에 먹으면 정말 맛있게 따뜻하게 먹을수 있는 음식이지요

  • 2021.10.22 16:51 신고

    깍뚜기와 김치가 보자마자 침이 꼴깍 넘어가네요. 거기에 부추무침까지..캬..

    • 2021.11.25 12:06 신고

      여기.. 깍두기랑 김치 맛집입니다!!
      너무 맛있었어요.

  • 2021.10.22 18:57 신고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 2021.10.22 23:02 신고

    뜨끈한 꼬리곰탕 국물에 하나드는 석박지가 진자 맛있을것 같은 계절이 와버렸네요 ^^ 히힛 잘보고 가요 ㄲㄲ~ 오래 머물다 갑니다.

  • 2021.10.23 08:05 신고

    요즘같은 날씨에는
    뜨끈하고 구수한 설렁탕이 좋지요
    맛나 보입니다.. ^^

  • 2021.10.23 12:40 신고

    언양꼬리곰탕 맛집소개 포스팅 잘보고 작은보탬도드리고갑니다 ^^
    어느새 가을의 마지막 절기인
    상강(霜降)
    말그대로 찬서리가 내리기 시작하는
    날이며 단풍이 절정에 이르고
    국화가 만개하는 시기라고 하네요.^^
    가을 만끽하는 멋진 주말 잘 보내세요

  • 2021.10.23 13:24 신고

    따스한 국물이 생각나는 계절입니다.

  • 2021.10.23 20:56 신고

    곰탕과 설렁탕이 한때 배고팠던 사람들에게 최고의 음식이였죠
    구수한 국물에 고기 한점씩 입에 넣으면 저절로 몸 보신이 될 것 같던 맛이네요

    • 2021.11.25 12:28 신고

      맞습니다. 추운 겨울에 따뜻한 국물은 제대로된 보양식입니다:)

  • 2021.10.24 19:12 신고

    노포지만 실내나 그릇에서 노포 티내지 않고 깔끔해서 더 좋은데요.
    꼬리곰탕 요즘 같은 날씨에 잘 어울리는 음식입니다. 😄

    • 2021.11.25 12:29 신고

      맞습니다. 깔끔해서 좋았던 곳이에요.
      따끈한 국물 최고^^

  • 2021.10.24 20:01 신고

    날이 쌀쌀해지니 따뜻한 국물이 자꾸 땡기네요ㅎㅎ

    • 2021.11.25 12:29 신고

      요즘같이 추운 날 무조건 생각나는 따뜻한 국물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