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한 설렁탕 국물에서 노포의 매력을 느끼고 오다 - 서면맛집 <언양꼬리곰탕>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날씨가 쌀쌀해지니 따끈한 국물이 절로 생각이 나는 나날들입니다.

갑자기 추워진 지난 주말, 날씨와 딱 어울리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부산 서면에 위치한 '언양꼬리곰탕'

35년 전통 꼬리곰탕의 원조라는 곳.

간판에 세월이 묻어나 있는 걸 보면 35년보다 지금은 더 많은 세월이 흘렀겠죠?

 

 

 

12시가 조금 지난 시간이었는데 가게에는 손님들로 꽉 차 있었습니다.

길거리에는 분명 사람이 없었는데...

여기 다 모여 있었던걸까요? ㅎㅎ

참 신기했던건 남녀노소. 손님들의 연령대가 정말 다양했다는 사실.

 

 

설렁탕을 주문하고 밑반찬이 나왔습니다.

이곳 깍두기와 김치가 예술이었습니다.

겉절이가 아닌 약간 신김치 스타일이어서 설렁탕과의 조합이 아주 좋았답니다.

 

 

고슬고슬한 흰쌀밥은 추운 날씨에 차가워진 손을 데우기 좋았습니다.

다들 그러시지 않나요?

공기밥 나오면 뚜껑 열기 전에 손 따뜻하게 데우기ㅎㅎ

 

 

 

 

설렁탕이 나왔습니다.

테이블 위에는 날계란이 있었는데요.

사장님께서 설렁탕을 내어주시며 옆에 있는 날계란 넣어서 먹으면 된다고 하셨어요.

설렁탕에 계란을 넣는다고??

한 번도 그렇게 먹어본 적이 없어서 넣으면 왠지 본연의 맛을 망칠 것 같아 사장님 말을 듣지 않고

그냥 먹었습니다ㅎㅎ

 

 

 

 

 

 

 

 

 

 

 

소금으로만 살짝 간을 하고 국물부터 먹어보았습니다.

뽀얀 비주얼과는 반대로 국물이 정말 진했어요.

국물이 구수하다는 말이 어울리더라고요.

얇은 고기에 소면과도 함께 호로록!

담백하고 은은하면서도 진한 맛이 느껴졌답니다.

 

 

 

 

또 다른 별미였던 깍두기와 젓갈과도 한 입!

부산의 번화가라고 할 수 있는 서면에서,

몇 개월을 버티지 못하고 수없이 바뀌는 가게들 사이에서,

35년 넘도록 꿋꿋하게 이 자리를 지켜온다는건 

그만큼 음식에 대한 애정과 고집이 담겨있는 거겠죠?

 

해장하러 온 젊은 사람들,

혼자 오셨던 어르신,

아들과 딸과 손잡고 함께 오셨던 어르신.

 

노포의 매력을 흠뻑 느끼고 온 날이랍니다.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해지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