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노트5 -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긱 경제란 무엇인가?

728x90
반응형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책 제목부터 끌린다.

 

유튜브가 유행하면서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전업으로 하는 유튜버가 있는가 하면

처음에는 투잡으로 한 '배민 라이더'를 본업으로 삼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그렇다. 현대에는 9시부터 6시까지 근무하는 직장에서 벗어나 다양한 형태의 직업군이 늘어나고 있다.

 

흥미로운 책 제목에 이끌려 읽어나갔지만 결국은 '긱 경제'를 다룬 내용이었다.

 

사실 이 책을 읽기 전 '긱 경제'라는 단어를 처음 들어보았다.

 

긱 gig

'임시로 하는 일'이라고 한다.

우리가 사장님을 위해 일하는게 아니라 저마다 아주 작은 사업체의 사장님이 된다는 뜻이었다.

근무시간이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공간까지 자유롭다.

바야흐로 고된 노동의 종말이다.

 

그러나 과연 긱 경제가 우리의 고된 노동의 종말을 가지고 올 수 있을까?

 

얼마 전, 배민라이더 상위 10%는 월평균 600만 원 이상을 번다는 뉴스를 본 적이 있다.

표면적으로 보았을 땐 '와 나도 회사 때려치우고 배달이나 해야겠다.'라는 사람이 많았을 것이다.

그러나 실체를 들여다보면 하루 10시간 이상, 주말 할 것 없이 배달 일을 했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례들을 보면 과연 긱 경제가 고된 노동의 종말을 가지고 올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

 

 

이 책은 번역된 책으로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라는 책 제목은 책 내용과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

직장인들이 보면 혹하는 제목으로 주목을 끌고 있지만 실상을 보면 긱 경제의 미국 사례들을 장황하게

연설하고 있다.

사례들이 너무 많아 책 끝으로 가서는 뭐가 뭔지 헷갈릴 정도..

결론은 잘 읽히지 않았다는 것.

그리고 작가도 처음에는 긱 경제의 긍정적인 면을 보여주나 싶었지만 결국 책 중간부터는 긱 경제의 부정적인 측면을

강조하는 느낌을 받았다.

 

 

 

"긱 경제가 어떤 사람들에게는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줄 수도 있지만,

반대로 노동의 세계를 이토록 처참한 풍경으로 만든 요인을 더욱 심화시킬 수도 있다.

다시 말해 긱 경제 때문에 노동자의 직업적, 경제적 안정성이 더욱 악화되면서

오히려 위험성이 증가하고 권리가 더 심하게 위축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이 구절이 책 내용의 결론이 아닌가 싶다.

 

이렇게 '직업인 듯 직업 아닌 직업'을 선택할지 말지는 본인이 결정하는 부분이지만

솔직히 '안정적인 직업'은 누구나가 가지고 싶어하는 로망이 아니겠는가.

비정규직만 보아도 그렇다.

왜 사람들이 그토록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해달라는 목소리가 높을까?

아마도 질 나쁜 일자리와 질 좋은 일자리의 차이일 것이다.

비정규직은 직업 불안정성 경험이 더 많고 복지와 고용 조건에서도 만족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사람들한테 유연성을 좋아하느냐고 물으면 당연히 다들 좋아한다고 하죠.

하지만 질문을 '돈을 좀 덜 받는 조건이라도 그런 일을 선택하실 건가요?'로 바꾸면 얘기가 달라져요."

 

 

 

 

 

 

맞는 이야기다. 아무리 유연성이 좋다고 하지만 돈을 덜 받는다는 조건으로 유연성을 택하는 사람은

아마 드물 것이다.

그리고 긱 경제에서 떠받드는 유연성이란 덕목이 시간이 지나다 보면 노동자가 아닌

기업에만 유리하게 작용한다고 느껴진다.

 

논밭에 비가 필요하냐는 물음에 "어떤 사람한테는 충분하고, 어떤 사람한테는 넘치고,

어떤 사람한테는 턱없이 부족하겠죠. 원래 다 그런 거 아니겠어요?"

라는 답변에서 긱 경제와 경제 전반의 기본적인 문제를 간접적으로 보여주듯이

상황에 따라 사람에 따라 피부로 느껴지는 긱 경제의 양상이 다를 것이다.

 

내가 생각했던 책 내용은 아니었지만 현재 경제와 사회의 이슈에 한 번 더 고민할 수 있었던 책이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4)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