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은 기본! 하지만 회전율 좋은 부산역 앞 초량밀면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저번 주 일요일에는 저희 여동생이 서울을 갔다가 내려오는 날이라서 어머니와 함께 마중하러 부산역에 갔습니다. 여동생 혼자 왔다면 굳이 마중 나가지 않았을 텐데 어린 조카도 같이 있어 짐이 많았기에 마중하러 간 것이죠.

어머니께 동생 만나러 가기 전부터 부산역 앞에 초량밀면 가서 밀면 먹고 오자고 얘기했습니다.  거기는 볼 때마다 줄이 길게 서 있다고 한 번 가보자고 했습니다. 어머니께서도 그러자고 하셨습니다.
시간 맞춰 도착해 동생을 만나고 부산역을 나왔습니다. 초량밀면은 부산역 맞은편에서 조그만 걸으면 나온답니다. 아마 가게는 쉽게 찾으실 수 있을 거예요.

초량밀면 외부

언뜻 보기에도 사람이 북적이는 거 보이시죠?? 보통 건물 밖까지 길게 대기줄이 있는데 저희는 타이밍 좋게 내부에서 조금만 기다린 후 바로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여기서부터 대기줄

 

내부로 들어가면 이렇게 대기줄이 표시되어 있습니다. 테이블 자리도 있었지만 신발을 벗고 좌식으로 되어 있는 테이블이 많아 내부는 조금 복잡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선을 그어놓고 내부의 복잡함을 조금 줄여보고자 한 것 같습니다.

메뉴판

기다리는 동안 메뉴를 살펴보았습니다. 물밀면과 비빔밀면, 왕만두 딱 세 가지 메뉴입니다. 저와 어머니는 물밀면을 시키고 동생은 비빔밀면을 시켰습니다. 5천 원이면 저렴한 편에 속합니다.

따뜻한 육수

 

얼마 지나지 않아 자리에 앉을 수 있었고 주문과 동시에 따뜻한 육수가 나왔습니다. 요게 바로 별미죠ㅎㅎ 호로록호로록 마시고 있으니 바로 밀면이 나왔습니다.
저희는 처음에는 만두를 따로 시키지 않았는데 밀면을 받고 나서 만두도 한 번 시켜볼까 해서 추가로 만두도 주문했습니다. 그런데 주문하자마자 만두가 나왔습니다. 너무 빨라 당황했네요ㅎㅎ
아마도 찜기에 계속 두고 주문하면 바로 나가는 모양입니다. 그래서 대기하는 줄이 엄청 길어도 회전율이 좋아 얼마 기다리지 않고 먹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일하는 직원분들도 많고 음식도 빨리 나오고 빨리 치워지더라고요.

물밀면
비빔밀면
만두

이렇게 주문한 음식들이 나왔습니다. 밀면 맛은 솔직히 저희 동네에 있는 밀면집이랑 비슷했어요. 특별히 맛있다!라고 느끼지 못했습니다. 차라리 밀면보다 만두가 더 맛있었던 것 같아요.
저희 어머니께서는 이걸 이렇게 줄 서서 먹냐고 하시더라고요ㅎㅎㅎ
아무래도 저희는 부산 사람이다 보니 조금만 둘러봐도 밀면집은 쉽게 찾을 수 있거든요. 그래서 다음엔 굳이 부산역까지 와서 줄 서서 먹진 않을 것 같아요.

하지만 저희 옆 테이블 손님은 서울분이셨는지 사투리를 쓰지 않고 표준말을 쓰면서 '와 맛있다. 그래서 부산역에서 내리자마자 여기 오는구나.'라고 하시더라고요. 맛은 참 상대적인 것 같습니다.
그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기차를 타고 부산에 온 타지 사람들이 역에서 내리자마자 간단히 한 끼 때우기 좋을 것 같았습니다. 모두 같은 생각이기에 그렇게 대기줄이 많은 거겠죠??

 

이처럼 초량 밀면은 여행객 손님들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일회성 손님들이 많고 재방문 손님은 별로 없을 것 같더라고요. 주관적인 제 생각이지만요ㅎㅎㅎ

초량밀면은 기다림은 필수! 지만 회전율이 좋아 오래 기다리지 않고 들어가서 밀면을 맛볼 수 있습니다.
혹시 길게 늘어진 대기줄 때문에 먹기 힘들다고 생각하시는 분은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아요!

여행에 앞서 시원한 밀면 든든하게 먹고 즐겁게 여행 시작하세요!^-^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7)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