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한 국물이 매력적인 염소탕 - 충북 옥천맛집 <진달래가든>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저번 주에 충북 옥천으로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아침 일찍 움직여 도착해서 오전 업무를 마치고 점심시간이 되었습니다.

근처에 염소탕 맛있게 하는 집이 있다고 해서 거기서 점심을 먹기로 했어요.

 

 

 

 

 

 

 

 

바로 <진달래가든>이라는 곳입니다.

진달래가든은 충청북도 향토음식경연대회 육류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력도 있는 곳이랍니다.

낯선 곳에 출장을 와서 먹는 점심인데 왠지 모르게 기대가 되었습니다.

흑염소 전문점답게 메뉴는 흑염소수육, 흑염소전골, 염소탕 등이 있습니다.

염소탕은 진한 육수 공급의 관계로 소진 시까지만 가능하다고 해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밑반찬.

그리고 염소고기를 찍어먹는 소스가 참 독특했어요.

다진 마늘, 들깨가루, 초고추장, 겨자가 적절하게 섞인 소스.

묘하게 들어가 있는 재료들의 맛이 다 느껴졌답니다.

 

 

 

 

 

 

 

드디어 나온 염소탕.

저는 염소탕이라고 해서 맑은 국물을 상상했는데

감자탕 같은 느낌의 국물이더라고요.

들깨가루가 들어가 있어서 진득하고 더 고소했어요.

국물을 한 입, 두 입 먹으니 시원하면서도 개운했답니다.

진한 국물이 매력 있었습니다.

 

 

 

염소고기를 소스에 콕콕 찍어먹기도 하고 밥과 부추, 깍두기를 올려서도 먹었습니다.

역시 소스에 찍어먹으니 별미였습니다.

염소고기는 먹을 기회가 많지 않아 생소했는데 먹어보니 질기지도 않고 부드럽더라고요.

잡내가 나면 어쩌나 했는데 잡내도 전혀 없었어요.

염소탕 한 그릇으로 보양 제대로 하는 느낌이었습니다.

 

 

깨끗하게 한 그릇 뚝딱 비웠습니다 헤헷 :)

낯선 곳에 와서 먹는 생소한 메뉴였지만

너무 맛있게 잘 먹었네요.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해지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