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전통을 가진 부산 사상 삼락동 중국집 <제일반점> - 몽글몽글 구름모양의 탕수육과 짜장면의 조합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요즘 뜸했던 메뉴.

바로 중식!!

사상 삼락동에 오래도록 꾸준하게 사랑받는 중국집이 있다고 해서 다녀왔어요.

 

 

 

바로 <제일반점>이라는 곳입니다.

외관만 봐도 맛집 포스가 느껴지더라고요.

가게 앞 오토바이가 그 포스를 더해줍니다.

제일반점은 무려 50년의 전통을 가진 중국집이랍니다.

내부는 다소 협소했어요.

아무래도 배달 위주로 하는 집이라 그렇겠죠?

2층에서 내려오는 손님도 있었는데 계단을 보니 다락방 같은 느낌인가?라고 유추만 해봅니다ㅎㅎ

 

 

메뉴판입니다.

간판마저 왜 포스가 느껴지는 거죠?ㅎㅎ

"여기가 바로 50년 전통 중국집이다!!"라는 느낌 뿜뿜 풍기는 메뉴판.

탕수육과 짜장면을 주문하고 기다려봅니다.

 

 

쫘좐 :)

주문한 탕수육과 짜장면이 나왔습니다.

일단 나오는 순간, 탕수육 모양이 특이한 게 바로 눈에 들어오더라고요.

 

 

 

궁금한 탕수육을 뒤로하고 일단 짜장면부터!

중국집 가면 일단 기본 메뉴인 짜장면부터 먹어보는데요.

처음엔 중국집 짜장면이 다 거기서 거기가 아닐까? 했는데 먹으러 다닐수록

가게마다 특색이 있고 맛이 다르다는 걸 아~~~주 조금이나마 알게 된 것 같습니다.

 

 

정통 중국요리의 명가 제일반점입니다~~ㅎㅎ

 

 

 

 

 

 

 

비벼보니 더 진가를 발휘하는 짜장면.

소스가 정말 진해서 마음에 들더라고요.

진하지만 절대 짜지 않고 달지 않은 그런 맛:)

밍밍한 소스에 면과 소스가 따로 노는 곳도 있는데 제일반점의 짜장면은 전혀 그렇지 않았답니다.

 

 

 

이건 서비스로 나온 군만두.

사실 탕수육만으로 양도 푸짐하고 배부르지만 안 나오면 섭섭한 군만두입니다ㅎㅎ

 

 

 

 

 

 

 

 

그리고 탕수육!

보통의 기다랗고 얇은 탕수육의 모양과 다르죠??

몽글몽글 뽀용뽀용 구름 같기도 하고 목화솜 같기도 하고..??

동그랗고 오동통한 모양이 특색 있습니다.

 

 

 

탕수육 소스도 푸짐하게 주십니다.

제일반점의 탕수육은 바삭한 탕수육이 아니라 찹쌀 탕수육이라 그런지 한입 먹었을 때 포용~하고 부드럽게 씹힌답니다.

탕수육의 바삭함을 좋아해서 찍먹을 하시는 분들은 약간은 생소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이렇게 소스에 풍덩하고 적셔?먹어야 더 맛있었답니다.

 

 

이건 남자친구가 군만두, 탕수육 조합으로 젓가락 꼬치를 만든 게 귀여워서 한 컷.

좀 깜찍하네?ㅎㅎㅎ

50년의 전통과 포스가 느껴졌던 사상 삼락동 중국집 '제일반점'

우리 동네에 있으면 좋겠다아 ^___^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해지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