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소금빵으로 유명한 기장 <칠암사계> 카페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요즘 소금빵이 정말 유행이더라고요.

크루아상처럼 생긴 빵 위에 하얀 소금 몇 알이 올라가져 있는 그 빵이 어떻게 대세가 된 건지^^

근데 보면 볼수록 정감이 가는 그런 비주얼이었습니다.

그래서 부산에서 유명한 소금빵 맛집을 찾아 다녀왔습니다.

 

 

 

 

부산 기장 일광에 위치한 '칠암사계'라는 곳입니다.

규모가 정말 어마어마하더라고요.

겨울 느낌 물씬 풍기는 포토존과 앙상한 나뭇가지였지만 존재감 뿜뿜했던 나무.

얼른 안으로 들어가 봅니다.

 

 

들어가는 입구 왼쪽에는 칠암사계 아트샵이 있습니다.

커피 관련 소품들은 물론 캔들, 조명 등 예쁘고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많이 진열되어 있었습니다.

다양한 종류의 드립백 커피도 있어서 종류별로 하나씩 구매했어요.

겨울엔 따뜻하게 내려먹는 드립백 커피를 참 좋아한답니다.

집에서 내려먹는 드립백 커피 최고♥

 

 

우와.. 평온했던 외부와는 달리 정말 많은 손님들로 인산인해였던 내부.

저~~기 사진상 오른쪽에 길게 줄지어 있는 줄이 바로 소금빵을 기다리는 대기줄이었습니다.

'세상에! 그렇게나 인기가 많은 거야?'

너무 많은 인파에 소금빵 먹지 말고 그냥 커피만 마실까? 했는데 

소금빵 나오는 시간을 보니 얼마 남지 않았더라고요.

우연치 않은 타이밍에 줄 서서 기다려 보기로 했습니다.

 

 

소금빵은 1인당 2세트까지 구매할 수 있어요.

1세트에는 소금빵 2개가 들어 있었습니다.

1세트 가격은 3,600원.

그러니 1인당 총 4개까지 구매 가능 :)

인기 있는 빵인 만큼 수량 한정해서 판매하는 건 참 괜찮은 것 같아요.

많은 사람들이 함께 먹어보면 좋으니까요!

원하는 빵을 골라서 담아오면 카운터에 가서 계산하면 완료.

음료를 원하시는 분은 카운터에서 메뉴판을 보고 주문하면 된답니다.

저는 시그니처 커피인 '칠암 블랜드 블랙스톤' 아이스로 주문했어요.

와.. 아메리카노 5,700원 실화??

가격이 착하지는 않네요..^^

 

 

우여곡절 끝에 주문을 완료하고 빈자리에 착석을 했습니다.

주말에 가면 손님이 너무 많아서 같이 간 사람과 역할 배분을 잘해야 합니다.

한 사람은 빵 고르고, 한 사람은 미리 자리를 잡아두고ㅎㅎ

정신없다 정신없어~_~

 

 

 

자리에 앉으니 이제야 눈에 보이는 카페 풍경.

다시 한번 스케일이 장난 아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렇게 소금빵 2개 들어 있는게 1세트입니다.

소금빵 하나는 먹고 간다니 이렇게 접시를 따로 주시더라고요.

방금 나온 따끈따끈한 소금빵입니다.

 

 

 

 

오동통한 모양이 너무 귀여운 소금빵.

빵 위에 올려진 몇 알의 소금이 핵심 포인트죠!

소금이 왠지 빵의 표정을 말해주고 있는 것 같았어요. 

'칠암사계'는 부산에서 유명한 제빵 명장인 '이흥용' 명장이 운영하는 곳입니다.

이미 부산에서는 유명한 '이흥용 과자점'

이흥용 과자점에서 명란 바게트 정말 맛있게 먹었는데 이 날은 소금빵에 정신을 놓아

명란바게트 사는 것도 깜빡했어요.ㅎㅎ

 

 

 

따끈한 소금빵을 잘라서 한 입 먹어보았습니다.

한 입 먹어보고는 음.. 이게 왜 유명하지? 평범한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런데 계속 먹으니 묘하게 계속 당기더라고요.

갓 해서 나온 빵이라 버터향이 진하게 나면서 소금의 짭조름한 맛과 함께 풍미를 더해주었답니다.

1세트는 집에 들고 가서 하루 지난 뒤에 먹었는데

전자레인지에 살짝 데워 먹으니 오히려 더 쫄깃한 맛이 났어요.

평범한 줄 알았던 소금빵이 은근히 계속 생각나는 소금빵으로 탈바꿈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해지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