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한 듯 흔하지 않은 커피맛집 - 남포동 카페 <오드이븐 남포점>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지난 주말, 친구들과 함께 남포동에 다녀왔어요.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들과 오랜만에 남포동 데이트라니!

생각만 해도 설렜던 그 날, 

카페에서의 수다는 빼놓을 수 없죠. >.<

 

 

 

'오드이븐'이라는 카페에 다녀왔어요.

저는 처음 들어보는 곳인데 이 곳이 체인점이라고 하더라고요?

전포점, 다대포점, 부산역점 등 부산에만 있는 걸 보니 아마 부산 체인점인 것 같아요.

남포점이지만 부평깡통시장 근처에 있답니다.

엔티크한 외관이 인상적이었어요.

 

 

 

 

내부로 들어오니 출입문이 더 예뻐보였어요.

들어오는 입구에는 다양한 종류의 원두를 판매하고 있었답니다.

보는 순간, '아~ 이 곳 커피에 진심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오드이븐의 시그니처라고 할 수 있는

오묘한 무지개 색깔의 스티커도 챙겼답니다.

지금은 제 핸드폰 케이스에 살짝쿵 끼워져 있는 스티커.

은근 포인트가 되어 만족 중 ㅎㅎ 

 

 

 

내부는 그렇게 크진 않았어요.

커피 만드는 곳도 약간 오픈되어 있어 디저트를 구경하면서

직원분이 커피 만드는걸 가까이서 볼 수 있었답니다.

기회가 되면 꼭 배워 보고 싶은 커피.

 

 

 

메뉴판입니다.

커피 종류도 다양하고 커피 외의 음료도 참 다양했어요.

그리고 생각보다 비싸지 않은 가격이 마음에 들었어요.

요즘 커피값도 만만치 않은데 이 곳은 딱 적당한 느낌이었답니다.

 

 

 

 

 

그리고 디저트 메뉴도 은근 다양했어요.

까눌레, 휘낭시에, 쿠키, 케이크 등

아~ 디저트 먹을 생각에 벌써부터 행복ㅠㅠ

 

 

 

 

 

 

 

 

주문한 메뉴 나왔습니다~

직원분께서 직접 자리에 가져다주셨어요.

가지러 가는 게 익숙한 요즘인데 직접 가져다주시니 오히려 신선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아메리카노와 아이스 카페라떼와 따뜻한 카페라떼.

그리고 르뱅쿠키, 까눌레.

 

 

 

내껀 따뜻한 카페라떼.

역시 라떼의 계절입니다.

고소하고 따뜻해서 디저트와 참 잘 어울려요.

 

 

르뱅쿠키와 까눌레.

그리고 옆에 있는 건 뭐지?

냠냠 한 입 조심스럽게 먹어봅니다.

알고 보니 유자더라고요.

달달하게 설탕에 절인 유자.

까눌레 위에 올려 먹어도 좋고, 그냥 먹어도 좋았어요.

쿠키와 까눌레에는 없는 상큼한 맛을 유자가 채워줬답니다.

 

 

쿠키는 촉촉한 초코칩 맛에 더 꾸덕한 느낌이었고

까눌레는 겉바속촉의 정석이더라고요.

쿠키와 까눌레 둘 다 성공이닷!

 

흔한 듯 흔하지 않은 커피와 디저트 맛집을 찾았네요.

거기에 더해진 친구들과의 수다까지.

힐링하고 돌아왔어요.

좋은 기억으로 남은 곳.

다음엔 드립커피를 먹어봐야겠습니다.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해지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