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전포동에 등골 빼먹으러 갈래? - 울산식육식당 (육회/육류전문)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며칠 전 회사 동료 중 한 분께서 유튜브에서 보았다며 영상을 하나 보여주셨습니다.

 

'등골'이 유명한 식당이 있다고 가보자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다 같이 가보게 되었습니다.

 

 

 

 

 

 

 

 

 

 

 

 

 

바로 부산 전포동에 위치한

'울산식육식당'

 

분위기가 음산하죠??

 

영화 '신세계'에서나 나올 듯한 거리...

 

괜히 들어가기 싫은 비주얼...

 

아마 제 친구들과 있었으면 절대 들어가지 않을 거리였습니다. ㅎㅎㅎ

 

 

 

 

금방이라도 쓰러질 듯한 느낌ㅎㅎㅎ

 

그러나 안으로 들어가 보니 웬걸 사람들이 꽉 차 있어 대기를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역시 맛집은 맛집이네.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기다리면서 여기저기 내부 사진을 찍었어요.

 

또 계속 보니 정감 가는 골목과 내부 분위기더라고요.

 

정말 '옛날 부산'의 느낌을 보여주고 있는 모습.

 

손님도 나이가 좀 있는 분들이 많이 계셨어요.

 

레트로한 느낌 뿜뿜.

 

 

 

 

 

 

 

 

창문에 적힌 빨간 글씨의 정체...

 

뭔가 등골이 오싹하지 않나요?

 

네. 여기는 등골 맛집입니다 :-) ㅎㅎㅎㅎ

 

 

 

 

메뉴판입니다.

 

메뉴가 간단하죠?

 

구워 먹는 고기는 초리구이 하나고

그 외 종류는 육회, 등골, 횟간 끄읕

 

저희는 초리구이와 육회, 등골 이렇게 골고루 주문했습니다.

 

 

 

 

 

 

 

 

우선 육회가 나왔습니다.

 

육회는 냉동 육회였어요.

 

냉동이라 아쉬웠지만 맛은 그렇게 나쁘지 않았어요.

 

육회 위에도 등골이 몇 점 올라가져 있네요.

 

 

 

 

 

 

 

 

 

 

그리고 나온 등골.

 

전 처음에 등골 먹으러 가자길래 등골 빼먹으러 가자고요? 라며 농담으로 말했지만

 

이렇게 우리가 먹을 수 있는 메뉴인지는 몰랐어요.

 

생김새가 약간 곱창 굽기 전의 모습 같죠?

 

참기름에 버무려져 나와 생으로 그대로 먹는 거랍니다.

 

처음엔 거부감이 들었지만 한 번 먹어보니 그냥 생 간이나 천엽 느낌이었어요.

 

미끌미끌 꼬들꼬들한 식감.

 

맛있어서 먹는다기보다 식감이 재밌어서 먹는 느낌?

 

그리고 참기름 맛으로 먹는 정도? 였네요. ㅎㅎ

 

비리지는 않았어요.

 

소주 안주로는 배부르지 않고 딱!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초리구이가 나왔습니다.

 

 

 

 

 

 

 

한 상 거하게 차려진 모습.

 

 

 

 

 

 

 

 

 

 

 

 

고기도 맛있게 구워 먹고.

 

조금 태워서 미안. (머쓱)

 

초리구이는 약간 순대 간? 느낌이었어요.

 

비계가 많이 없어서 그런지 기름기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마무리는 밥으로!!

 

 

 

 

 

 

 

 

 

청양고추 팍팍 썰어 넣은 된장찌개로 칼칼하고 깔끔하게 마무리했습니다.

 

등골이라는 걸 처음 먹어봤는데 약간 회 느낌도 나고 모양도 신기해 재밌었습니다.

 

허름한 공간이지만 왜 사람들이 많은지도 알 것 같은 느낌!

 

 

 

 

왠지 사연 있어 보이는 등골 갬성 사진으로 마무리!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