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 국밥맛집] 얼큰하고 개운해 쉴새없이 먹었던 해양산국밥 - 얼큰우동국밥 강추!!!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예전에 양산에 놀러 간 적이 있는데 그때 양산에 사는 지인이 여기 국밥이 맛있다고

 

하나 포장해서 집에 가야겠다고 하더라고요.

 

 

맛이 궁금했는데 그때는 배도 불렀고 부산까지 포장해서 가기 애매해서 그냥 포기? 했었거든요.

 

 

그런데 이번에 먹을 기회가 생겨 다시 한번 찾게 되었습니다. 

 

 

 

 

 

 

 

 

 

 

 

 

 

바로 '해양산국밥'이라는 국밥집입니다.

 

 

여기 이미 유명한 것 같더라고요?

 

 

부산 시청점도 있다고 합니다. 

 

(또 나만 몰랐네 나만 몰랐어..)

 

 

제가 다녀온 곳은 본점인 양산 북정점입니다.

 

양산 증산점도 있어요!

 

 

 

 

 

 

 

 

 

 

 

 

 

 

메뉴는 이렇습니다.

 

이놈 /  저놈 

큰 놈 / 작은놈

 

메뉴가 신기했습니다.ㅎㅎ

 

 

 

 

 

 

'해양산'만의 놈 세트~~

 

얼큰우동 보기만 해도 '해장에 딱이다!'라고 생각했습니다. 

 

 

'사람은 머리가 말하고, 국밥은 국물이 말한다.'

 

이 문장에서 국물의 자부심이 느껴집니다. 

 

 

저는 해양산국밥의 시그니처 메뉴인 '얼큰우동국밥'을 주문했습니다.

 

 

국밥에 소면사리 들어있는 것만 먹어봤지 우동사리 들어 있는 건 처음 보았는데 맛이 어떨지 궁금했습니다. 

 

 

 

 

 

 

 

 

 

 

밑반찬입니다.

 

밑반찬은 여느 국밥집과 다를 바 없네요. 

 

 

 

 

 

 

 

 

 

 

 

 

 

 

 

 

 

짠! 국밥이 나왔습니다.

 

 

여느 국밥과는 다른 비주얼이네요. 

 

 

김가루가 올라가져 있고 국물도 뽀얀 국물이 아니라 맑은 국물입니다. 

 

 

부산 살아서 여기저기 국밥 많이 먹어봤는데 여기 해양산국밥의 얼큰우동국밥 비주얼 독특했습니다. 

 

 

숟가락은 주문할 때 저렇게 국밥에 같이 나옵니다.

 

 

 

 

 

 

 

 

양념이 땡초, 마늘, 다진김치 등이 베이스인 것 같았어요.

 

 

 

 

 

 

 

 

 

 

 

 

 

 

그리고 우동사리의 조합!

 

 

한 입 맛보니 맛이 참 색달랐습니다. 

 

 

땡초, 마늘, 김치의 양념 베이스 덕분인지 깔끔하고 개운하고 얼큰함 그 자체!!! 

 

 

약간 집에서 먹는 김치국밥 느낌이더라고요.

 

 

 

 

 

 

 

 

 

 

 

 

 

고기에 김치 올려서도 먹고 ,우동사리도 호로록 먹고 

밥 말아서도 먹고.

 

 

바쁘다 바빠!!

 

 

 

한 그릇 말끔하게 국물까지 남김없이 싹~! 다 비웠습니다. (밥과 우동은 물론 클리어!) 

 

느끼함 전혀 없이 끝까지 개운하게 먹었어요.

 

어디서 먹어본 듯한 맛이고 익숙한 맛이지만 그렇다고 그 어디에도 찾을 수 없는 그런 맛이라고 할까요? 

 

묘하게 중독 있는 맛이었어요.

 

 

집 근처나 회사 근처에 이런 집 있으면 정말 정말!!! 좋을 것 같은데 말이죠^^ 

 

 

재방문의사 무조건 무조건! 있고 다음엔 그나마 가까운 부산 시청점에 한 번 가봐야겠습니다.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