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전포/서면 빵집투어 <바게트 제작소> 건강한 빵만을 고집하는 곳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며칠 전 포스팅한 프랭클린 라떼를 기분 좋게 마시고 서면 쪽으로 내려오면서 유명한 빵집에 들렀습니다. 

 

따뜻한 햇살이 내리쬐는 오후는 참 돈쓰기 좋더군요 하핫

 

 

 

 

 

 

 

 

 

 

 

 

 

 

 

 

 

바로 '바게트제작소'입니다.

 

이름만 들어도 뭔가 고수의 향이 물씬 풍깁니다. 

 

 

 

 

 

 

 

 

 

 

 

빵 나오는 시간도 가게 앞에 안내가 되어 있고요. 

 

 

 

 

 

 

 

 

 

"바게트제작소는 건강한 빵만을 고집합니다."

천연 발효종을 이용해 반죽을 장시간 숙성하여 느리지만 건강한 빵을 만듭니다. 

 

 

그리고 화학첨가물을 사용하지 않아 자르는 순간 마르기 시작하기 때문에

손으로 뜯어먹으면 더 부드러운 식감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테이블은 긴 테이블 하나가 있습니다. 

 

빵을 사러 오가는 손님들이 많기에 카페처럼 오래 앉아 있기는 조금 어렵지 않나 싶습니다. 

 

 

 

 

 

 

오픈 키친처럼 빵 만드는 과정을 매장에서 볼 수 있었어요.

 

 

 

 

 

식빵도 있고,

 

 

 

 

귀여운 모양의 까눌레도 있습니다. 

 

하나씩 다 사고파ㅠㅠ 

 

 

 

 

 

 

 

 

 

 

 

마치 빵 모형들을 장식해놓은 것 같지 않나요??

 

바게트 제작소라는 이름답게 바게트 종류도 많이 있습니다. 

 

보기만 해도 건강해 보이는 빵들. 

 

 

 

 

 

 

제가 산 빵입니다.

호밀 바게트

명란 바게트

바닐라 까눌레

 

가득히 손에 들고 집으로 왔습니다.

 

 

 

 

 

 

 

 

 

 

 

 

 

 

 

 

 

 

 

바닐라 까눌레.

 

사실 저 까눌레 처음 먹어봤어요. ㅎㅎ

 

제 기준 조그마한 빵이 3 ~ 4천 원 하고 그러길래 너무 비싸다고 생각했거든요. 

 

먹어보니 그만한 값을 하는 것 같더라고요. 

 

특유의 아삭 거리는 식감과 소리.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 달달해서 아메리카노와 먹기 딱이었어요. 

 

 

 

 

 

 

호밀 바게트는 이렇게 샐러드에 발사믹 소스 뿌려 같이 먹었습니다. 

 

밖에서 먹는 브런치 못지않은 느낌. 

 

고소한 느낌 제대로 났습니다. 발사믹 소스랑 너무 잘 어울려 >.<

 

(그리고 바게트는 하루에 다 못 먹고 며칠 놔두니 좀 많이 딱딱해지더라고요. 최대한 빨리 드시는 게 좋아요.) 

 

 

 

 

 

 

 

 

 

 

 

 

마지막으로 명란 가득했던 짭짤한 바게트.

 

셋 중에 저는 명란 바게트가 제일 마음에 들고 맛있었어요.

 

지극히 제 취향ㅎㅎㅎ 

 

 

빵을 먹어도 속이 더부룩하지 않고 건강하게 먹을 수 있어 좋았어요.

 

화학 첨가물 넣지 않고 맛도 있으니 일석이조겠죠??

 

 

다음엔 다른 종류의 카눌레와 마늘바게트도 먹어보고 싶어요.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8)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