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맥치킨 모짜렐라 먹은 후기 - 치즈스틱 2개가 버거안에??!!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야리짠입니다.

 

맥도날드 CF 중에 맥치킨 모짜렐라를 예전부터 보았는데 먹어봐야지 하다가 가면 항상 먹던 걸로

 

먹어지더라고요.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나 1955 버거 등등ㅎㅎ)

 

그런데 이번에 갔을 때는 치킨버거류가 먹고 싶기도 해서  맥치킨 모짜렐라를 주문해서 먹어보았답니다.

 

뒤늦은 후기네요ㅎㅎ 남들보다 한 발짝 느린 후기 헷 >.~

 

 

 

 

 

후렌치후라이와 콜라, 버거의 무난한 버전의 세트를 들고 자리에 앉았어요.

 

맥치킨은 예전에 행복의 나라 이벤트 했을 때 불고기버거와 단품 2천원 행사를 했을 때 종종 먹곤 했어요.

 

크지 않으면서 무난하게 딱 2천원의 행복을 느낄 수 있었던 버거였지요 :)

 

 

 

 

 

그 맥치킨에 치즈스틱 2개가 통째로 딱!! 들어있고 기존 맥치킨 소스가 고소한 화이트 마요 소스였다면

 

맥치킨 모짜렐라 소스는 매콤한 아라비아따 소스랍니다.

 

 

 

 

 

 

 

 

 

 

진짜 보통 우리가 추가로 주문해서 먹는 골든 모짜렐라 치즈 스틱 2개가 통째로 버거 안에 들어있었어요. 신기ㅎㅎㅎ

 

맥도날드 주문할 때 무인기로 주로 주문하는데 꼭 거기서 추가 주문에 치즈스틱이 들어있잖아요.

 

몇백 원 추가하면 치즈스틱도 같이 먹을 수 있는데 그 몇 백원이 이상하게 아까워 잘 시켜먹지 않게 되더라고요^^

 

그런데 버거 안에 치즈스틱이 들어있으니 따로 추가 구매 안 해도 먹을 수 있어서 일석이조인 것 같아요!!

 

 

 

 

 

 

 

 

 

 

치즈스틱과 치킨 패티의 조합은 참 좋은데...

 

저기 빨란 아라비아따 소스가 전 좀 별로더라고요.

 

소스 맛이 너무 강해 처음엔 신선한 느낌으로 다가왔는데 점점 먹을수록 질린다고 해야 하나??

 

예전 초등학교 앞에 팔던 피카츄 꼬치에 발라먹던 소스 맛 같았어요.

 

그리고 소스가 짜서 치즈스틱과 치킨 패티의 맛을 오히려 죽이는 느낌...

 

그냥 화이트 마요 소스만 있어도 충분할 것 같았는데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늘어나는 치즈를 보며 위안을 삼았습니다ㅠㅠ

 

소스만 조금 덜 자극적이면 끝까지 맛있게 먹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는 맥도날드 맥치킨 모짜렐라였습니다:)

 

이상 야리짠이었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고

제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구독도 꾹 눌러주세요:)

모두들 작은 여행으로 행복세요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9)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